경북속 음식이야기

홈 > 경북 음식이야기 > 경북속 음식이야기

  1. 칠곡-왜관역앞순대국밥

    칠곡-왜관역앞순대국밥
    역전 앞 허름한 골목길에 간판도 제대로 보이지 않는 식당에선 연탄불위로 진하게 순대국물이 끓고 있다. 그 허연 연기 속에 춥다며 국물 한 사발 더 떠주시는 아주머니의 정이 좋았고,..
    추천수 1건
  2. 대가야삼계탕

    대가야삼계탕
    약수를 100%사용하여 삼계탕을 만드는 곳으로 식사라기보다 보약을 먹는 기분이 드는 대가야삼계탕.
    추천수 0건
  3. 포항-과메기

    포항-과메기
    김, 돌미역, 배춧잎에 과메기 한토막을 고추장 듬뿍 발라, 쪽파, 마늘을 얹은 다음 입안에 구겨넣으면 쫄깃 쫄깃 씹히는 맛속에 고소함이 입안으로 번져 나간다. 여운처럼 남아 있는..
    추천수 1건
  4. 김천-지례흑돼지구이

    김천-지례흑돼지구이
    김천시 지례면은 오래전부터 이름난 토종 흑돼지를 사육하는 농가가 많았다. 다른 곳의 흑돼지보다 그 맛이 좋아 조선시대 임금님 진상품으로 오르기도 했다.
    추천수 1건
  5. 경산-호박전과두부요리

    경산-호박전과두부요리
    창밖으로 토닥 토닥 비가 내리고 있다. 이런 날이면 왜 항상 부침개가 생각나는 것일까? 노릇노릇 잘 구운 부침개에 동동주 한잔, 생각만으로도 벌써 입속에 마른 침이 고인다.
    추천수 1건
  6. 청송-달기약수백숙

    청송-달기약수백숙
    달기약수 백숙은 약수의 철분성분으로 인해 짙은 녹색을 띄는 것이 특징인데, 닭고기의 담백한 맛과 약수의 쌉쌀한 맛이 더해져 입맛을 되살리기에 안성맞춤이다.
    추천수 1건
  7. 청송-신촌닭불백숙

    청송-신촌닭불백숙
    서민 보양식품으로 널리 애용되어 오던 닭백숙이 이곳 청송, 신천약수터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났으니 이를 가리켜 ‘신촌닭불백숙’ 이라 부른다. ‘신촌 닭불백숙’의 특징은 신촌약수..
    추천수 1건
  8. 의성-마늘소갈비살구이

    의성-마늘소갈비살구이
    의성에서 좋은 마늘이 많이 생산 되다 보니 마늘 및 그 부산물을 응용한 먹거리 개발을 고민하기 시작 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마늘로 만든 소 ‘마늘소’이다. 마늘로 고..
    추천수 1건
  9. 영주-생강도넛

    영주-생강도넛
    생강도넛은 그 맛이 참 특이하다. 생강을 아는 사람이 가질 법한 선입견이 맛을 보는 순간 사라진다. 달콤하면서도 알싸한 생강의 옅은 매운맛이 잘 조화를 이뤄 느끼함이 없다.
    추천수 1건
  10. 안동-간고등어

    안동-간고등어
    간고등어는 안동에서 ‘얼간재비’라고 부르는데 “신선한 고등어에 간이 적당하다”는 뜻의 안동 방언이다. 산으로 둘러싸인 안동에서 생선인 고등어가 지방을 대표하는 향토 특산물이 되었..
    추천수 0건

경북이맛

36759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도청대로 455 경상북도 식품의약과      ㅣ      고객문의 : 054-880-3834      ㅣ      팩스 : 054-880-3849
Copyright(C) Gyeongsangbuk-Do province. All rights reserved.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A WEB ACCESSIBILITY (사)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한국웹접근성인증평가원